다시 시작합니다.

대풍
2023-11-16
조회수 2228

사업 성공 후기입니다.

부적을 신청하기까지 수많은 고민의 밤을 지새웠습니다.

공지, 필독사항에 나와있는..

<사업의 성공을 위해 모든 역량을 쏟아붇지 않은 사람>

그 대목이 저를 자꾸만 머뭇거리게 했습니다.

 

정말 내가 최선을 다했는가?

어디가서 노력을 다했는데도 안되었다고 당당히 말할 수 있는가?

 

수백번 수천번을 고민했습니다.

돈도 돈이지만... 무엇보다 내힘으로 일굴수있는데도 부적의 도움을 받고 싶지 않았습니다.

결국 부적으로 성공해놓고 무슨 말이냐 하실수도 있는데.. 그때는 온전히 제힘으로만 일구고 싶었습니다.

그러나 저는 숱한 실패로 더는 소생불능상태라 자가판단해.. 부적을 부탁드렸습니다.

 

고작 16살때부터 일을 시작했습니다.

욕먹어가며 요즘 말로는 열정페이 지불해가며 그냥 배웠습니다.

배워서 20살이되자마자 제이름을 걸고 사업을 시작했고.

23살에 사람에게 크게 데여 빚만 얻었습니다.

25살 어렵사리 새롭게 시작해서 26살에는 한달에 순수익 월 천만원을 벌었습니다. 시간이 가니 천만원이 삼천, 오천이 되고.. 최대 8천까지 찍어봤네요.

 

하지만 그것도 잠시. 사업이라는게 참.. 한번 일이 꼬이니 나락까지는 세달 남짓이었습니다.

29살 당시 빚만 5억.

그전에는 10달만 모으면 되는 돈이었는데 무일푼에 5억이라는 빚이 생기니 정말 견딜수 없었습니다.

사채도 생각하고 나쁜생각도 해보고..

무슨 짓을 해도 좀 될만하면 자꾸 넘어지니까;; 이제 오기도 남아있지 않았습니다.

굿을 해볼까.. 생각하던 차에 이루다를 만났습니다.

 

솔직히 정말 간절했습니다.

여기서.. 재회를 무시하는 것은 아니지만; 그런 간절함은 비교도 안될만큼 절실했습니다.

저에게는 앞으로의 삶의 의지가 달린 문제였습니다..

 

저의 파산과 동시에 저를 떠나갔던 사람들.

부적을 쓴후 새로운 사람이 곁을 찾아왔습니다.

소중한 인연들이 다시 시작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해주었고 감사하게도 여러곳에서 십시일반 투자를 받아 다시금 제이름 석자를 건 사업체를 꾸렸습니다.

기적같은일인 겁니다.

그전까지는 조금이라도 부적의 힘을 덜 받으려고 아둥바둥했지만.. 사실 지금도 너무 수월하게 풀려서 감격스러우면서도 한편으로는 씁쓸합니다.

물론 제 간절함이 부적에 힘을 더해 운을 풀어준것이겠지만, 결국 제힘으로는 이륙하지 못했다는 사실이 못내 마음에 걸리네요.

 

이것 또한 저의 미련이겠지요

여하튼 부적을 써주신분께는 그저 감사하고, 만나게 되어 그저 기쁜 마음입니다.

corporate name : obs busuness registration number : 435-88-01256 phone: 044-862-4362 fax: 070-4758-0364 ceo: oh kyoungwon address: 193, hannuri-daero, sejongsi republic of korea
(주)오브스는 통신판매중개자로서 통신판매의 당사자가 아니며, 각 판매자(전문가)가 등록한 정보 및 거래에 대한 책임도 각 판매자(전문가)에게 있으며, (주)오브스는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